MAIN < 공지사항

게시물 검색
전기화물차 왜 주목하나…주행거리 최대 150㎞, 택배車 사업 전망 밝다
대선물류 조회수:128 211.226.49.235
2018-03-22 12:16:50
전기화물차에 주목하는 이유는 사업 전망이 밝기 때문이다.

자동차 업계가 그렇게 보고 있다. 특히 1t급 소형 전기화물차는 현재 배터리 기술로 필요한 주행거리를 확보할 수 있는 등 시장 수요가 충분하다는 분석이다.
미세먼지 저감 대책으로 경유화물차를 줄이는 정책 방향과 맞아떨어진다.
업계에 따르면 1t 전기화물차의 판매가격은 5천만원대로 예상된다. 현재 같은 급의 경유화물차 가격은 약 2천만원으로, 3천만원 정도 비싸다.
하지만 보조금을 더하면 자기부담액은 크게 늘어나지 않는다. 지난해 기준 전기화물차 보조금은 정부와 대구시의 경우 각각 1천400만원과 800만원으로, 모두 2천200만원이다.
실제 더 들어가는 금액은 800만~1천만원 정도이다.

여기에 운영비 절감이 더해지면 경제성이 높아진다. 환경부에 따르면 전기차의 100㎞당 연간 전기료는 16만원으로, 휘발유차의 10%에 불과하다. 경유차와 비교해도 15% 수준으로 저렴하다. 개별소비세와 취득`등록세도 최대 460만원까지 아낄 수 있다.
통행료와 주차비도 할인받을 수 있다. 엔진오일 등 관리`수리비도 내연기관보다 적을 것으로 보인다. 3년 정도면 자기 부담액을 만회할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무엇보다 정해진 구역을 운행하는 택배사업자에게 안성맞춤이다. 현재 전기화물차 배터리의 완충 주행거리는 120~150㎞로, 택배화물차의 하루 주행거리인 80㎞를 만족한다. 장거리로 이동하는 대형화물차가 아닌 도심 안에서 이동하는 소형화물차 수요와 맞아떨어지는 것이다.

친환경 정책 방향과도 일치한다. 정부는 미세먼지 저감 대책으로 경유화물차를 점진적으로 줄여나갈 계획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도심을 운행하는 택배화물차의 경우 시동을 켜두는 등 공회전이 많아 매연을 유발했다”며 “저소음`저공해인 전기화물차의 환경 개선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출처:매일신문]

댓글[0]

열기 닫기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수집거부   |  회사소개   |  회원탈퇴
회사상호 : (주)대선물류 / 법인번호 : 165011-0051482 / 사업자번호 : 267-86-00209
본사소재지 : 경기도 화성시 향남읍 상신하길로 326 (하길리) 탑스프라자 8층
상담전화 : 010-9194-8411 (대선물류 이사) / 010-5333-7937(영업팀장 임정희)
COPYRIGHT (C) 2010. ALL RIGHT RESERVED.